ICT와 보안인증 등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관련 수혜 기대주들이 동반 상승하고 있다.

19일 오전 9시7분 현재 다음카카오(115,0000 0.00%)는 전날보다 3200원(3.05%) 상승한 10만8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금융IT서비스 제공업체인 이니텍(9,21030 +0.33%)은 6.67% 뛰고 있고, 멀티미디어 솔루션 업체인 모바일리더(10,90050 +0.46%)도 12.61% 오르고 있다. 모바일 보안솔루션 업체인 라온시큐어(3,9400 0.00%)도 6.79% 급등 중이다.

정부는 전날 은산 분리 규제를 인터넷은행에 대해서는 대폭 완화해 산업자본인 비금융주력자의 지분한도를 50%까지 허용하고, 최저자본금도 시중은행의 절반인 500억원으로 낮추는 등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의 이번 발표로 올 하반기 관련법이 국회 통과 가능성이 높아 국내 첫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황석규 교보증권 연구원은 "인터넷전문은행 도입방안 발표로 올 하반기 관련법이 국회 통과 시 설립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며 "은산(은행-산업자본)분리,자본금 규모 등 기존 예상보다 진입규제가 완화됐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전날 은산 분리 규제를 인터넷은행에 대해서는 대폭 완화해 산업자본인 비금융주력자의 지분한도를 50%까지 허용하고, 최저자본금도 시중은행의 절반인 500억원으로 낮추는 등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방안을 발표했다.

그는 "기존 은행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일부 부정적일 수 있으나 실제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라며 "오히려 저축은행 등 2금융권과 중복고객 발생 가능성이 높고, 업무영역도 개인신용대출 부문에 집중될 여지가 있다"고 봤다.

또한 "설립참여 주체는 은행, 증권, 전자상거래, 통신사 등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들의 주가에는 큰 영향은 없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중소형 보안인증 회사, 신용평가회사 등의 모멘텀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