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은 19일 인터넷 전문은행 도입 방안 발표에 따라 은행 업종엔 중장기 위협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며, 증권업종에는 기회요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 전배승 애널리스트는 "금융위원회가 인터넷전문은행 도입을 발표했다"면서 "인터넷전문은행 도입에 따라 중금리 신용대출 위주의 인터넷전문은행 업무영역은 기존 은행 지주와 중첩은 크지 않지만, 수신 유치 경쟁 심화로 인한 조달비용 상승 부담과 수수료율 추가 인하 압박 등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그는 "중장기적으로 은행 채널의 효율화 요구가 거세질 것"이라며 "인력조정 역시 병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전 애널리스트는 "업계별로 증권업계 입장에서는 업무 영역 확장의 기회가 있으며, 은행 고객의 증권화 등 업무 연계가 중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더불어 은행권에서는 정부와의 호흡이 중요한 우리은행(15,30050 +0.33%)과 기업은행(16,050300 +1.90%), 증권업계에서는 키움증권(116,0001,000 -0.85%)의 행보가 적극적이며, ICT 업계에서는 다음카카오(115,0001,500 -1.29%) 등이 기존 금융권과 제휴한 유력한 후보군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