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장나라 해피투게더 장나라

'해피투게더' 장나라

배우 장나라가 이성을 잃었던 전성기 시절을 회상했다.

장나라는 1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다.

장나라는 데뷔와 동시에 스타덤에 올라 화려한 시절을 보냈다. 이날 "데뷔 초 광고를 몇 개 찍었나?"라는 질문에 "솔직히 기억이 안 난다"고 답했다.

장나라는 "굉장히 감사한 일이다. 내 나이에 만져볼 수 없는 돈을 벌고 미움도 받았지만 사랑도 많이 받았다. 정말 죄송한 게 그때 너무 힘들어서 아무것도 기억이 안 난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장나라는 가장 힘들었던 기억에 대해 "잠을 너무 많이 못자서 이성이 마비됐다. 5일간 밤을 새우니 어떤 날은 내가 이성을 잃고 다 집어 던지고 있더라"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