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장나라가 KBS2 드라마 ‘프로듀사’의 신디(아이유)를 보고 눈물 흘린 사연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의 주인공 장나라, 서인국, 최원영, 이천희, 김재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장나라는 “‘프로듀사’의 신디를 보면서 내 어린 시절 생각이 났다. 어린 나이에 큰 돈을 벌고 많은 사랑을 받은 건 정말 감사한 일이지만 그당시 너무 힘들어서 기억이 안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혹시 누군가를 원망한 적 있느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장나라는 “원망한 적은 없다. 내가 받은 사랑이 과분하다는 걸 알았기 때문에 울면서도 버텼다”고 말해 듣는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