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GDP 기준

앞으로 10년 뒤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기준으로 꼽은 세계 7대 부자 도시에 한국 도시 두 곳이 이름을 올렸다. 미국 CNN방송은 글로벌 경영컨설팅업체 맥킨지의 자료를 인용해 경기 화성과 충남 아산이 세계 7대 부자 도시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19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맥킨지는 2025년에 예상되는 각 도시의 GDP를 인구로 나눴다. 도시 규모와 상관없이 시민 한 사람이 얼마나 많은 GDP를 보유하는지 따져보기 위해서다. 결과는 카타르의 도하가 1위였다. CNN은 “카타르는 2022년 월드컵을 앞두고 대대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어 수도인 도하의 1인당 GDP가 가장 높을 것”이라고 전했다.
4위에는 화성이 올랐다. CNN은 “화성은 잘 알려지지 않은 도시지만 현대·기아자동차와 삼성전자, LG전자 공장도 들어서 있다”며 “동탄신도시에 대한 대규모 부동산 투자도 부자 도시로 진입하는 데 한몫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산은 5위를 차지했다. 대형 산업단지를 여러 개 갖고 있으며 평택항과 가깝다는 지리적 이점이 있다는 게 CNN의 설명이다. 평택항은 중국과 가장 가까운 교역항이고 세계 조선산업에 미치는 영향력이 커 부자 도시로 부상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란 얘기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