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양은 지난 3년간의 실적 부진에서 벗어나 올해 흑자전환이 전망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국내 생산기지를 구미공장으로 일원화해 생산 효율성을 향상시켰고, 중국 혜주 공장의 고객 대응 최적화로 글로벌 생산력을 확대했다는 설명이다. 부천 사업장은 신사업 사업장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러한 노력으로 올 1분기 매출은 다소 감소했으나, 영업이익률은 1.8%에서 2.7%로 개선됐다"며 "금융비용 감소 등 재무구조 개선으로 지난해 1분기 2억6000만원 대비 3배 이상의 순이익 9억원을 달성했다"고 했다.

신양은 올해 대규모 시설투자를 필요로 하고 낮은 생산성을 보이는 하이엔드급 모델보다는 중저가 케이스 액세서리 등을 중심으로, 중국 등 해외에서 매출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하반기 중국 동관의 매출이 30% 이상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통해 올해 완전한 흑자구조로 전환을 예상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