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스포츠코리아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 위즈와 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가 9-4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개인 통산 300호 홈런을 친 이호준이 방송 인터뷰를 앞두고 환하게 웃고 있다.

이호준의 최고령 300홈런을 비롯해 장단 15안타를 폭발시킨 타선의 힘을 앞세운 NC가 승리를 거두며 4연패에서 탈출했다. kt는 3연승 달성에 실패하며 시즌 20승은 다음 경기로 미루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