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조휘준 군이 ‘밤을 걷는 선비’에 캐스팅 돼 촬영에 한창이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는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역모 누명을 쓰고 몰락한 양반가의 딸이 남장을 한 채 책 장사에 나섰다가 탁월한 외모의 신비한 선비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조휘준은 극 중 ‘똘복’ 역을 맡아 조양선(이유비 분)을 잘 따르고 책을 좋아하며, 빈민촌에 살지만 희망을 잃지 않는 밝은 성격의 캐릭터를 열연하며 극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