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부부사망 메르스 부부사망 /JTBC 방송 캡처

메르스 부부사망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부부가 결국 사망했다.

18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와 병원 등에 따르면 82번 환자(83)는 이날 새벽 국가지정 병원인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 고령이었던 82번 환자는 고혈압과 폐렴 등을 함께 진단받은 상태였다. 이 환자는 지난 3일 숨진 36번 환자의 배우자다.

그는 지난달 28∼30일 건양대병원에서 자신의 남편(82)을 병간호하고자 16번 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다가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했다.

앞서 그의 남편은 지난 3일 숨졌고, 이튿날 메르스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