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가고시마의 남쪽 섬이 재차 분화했다.

18일 교도통신은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 남쪽 구치노에라부지마(口永良部島) 산이 갑자기 분화했다고 일본 기상청을 인용해 보도했다.

구치노에라부지마는 가고시마현 남쪽 해상의 야쿠시마(屋久島)에서 서쪽으로 12㎞ 떨어진 면적 38㎢의 섬이다. 섬 전체가 야쿠시마국립공원에 속해 있다.

이 산에서는 지난달 29일에도 강력한 분화가 발생해 인근 주민 140명이 대피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