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 사진=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김주하(42) 전 MBC 앵커가 종합편성채널 MBN으로 새 둥지를 틀었다.

18일 MBN은 "김주하 앵커가 MBN에 합류하게 됐다"며 "7월1일 첫 출근하며 내부 논의를 거쳐 뉴스 또는 보도프로그램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 달 전 인터뷰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26일 김주하 앵커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종합편성채널 행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 만약에 갔으면 벌써 갔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생각해온 만큼 신중히 고려해 거취를 결정할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