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18일 LG전자(101,0001,000 +1.00%)에 대해 주력 사업부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주가 저평가 국면도 지속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7만3000원에서 5만8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을 유지했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LG전자의 2분기 연결 매출액은 신흥 시장에서의 TV출하량 부진과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심화로 기존 전망치를 3.1% 밑도는는 15조4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영업이익은 홈엔터테인먼트(HE)와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부문 수익성 부진으로 기존 전망치를 12.3% 밑도는 3971억원(LG이노텍(118,000500 +0.43%) 포함된 수치)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성장 동력인 자동차 부품과 에너지 사업의 경우 의미있는 수준의 거래선 확대를 통한 이익 창출까지는 보다 많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는 지적이다.

노 연구원은 "LG전자의 현재 지배주주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은 0.9배로 절대적 저평가 상태"라며 "TV와 스마트폰의 경쟁 심화로 실적 반등이 쉽지 않다는 점에서 주가 저평가 국면은 하반기에도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