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자 아홉수 언급 / 사진 = TV조선 '호박씨' 방송화면

배우 김형자가 아홉수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호박씨'에서는 1967년생 49세 여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아홉수'라는 것이 있긴 있는 것 같지 않냐"는 말을 들은 김형자는 "아홉수에 결혼을 하는 것이 좋은 일이 아니라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김형자는 "쫓기는 결혼이라서 안 좋다고 했다. 나는 29세에 결혼했고 39세에 재혼했다. 49세에 또 이혼했다"고 말했다.

이에 장윤정은 "이렇게 말해도 되나 모르겠지만 혼이란 혼은 다 하셨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