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PC(6,010130 -2.12%)는 17일 올해 매출액이 1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 공시했다.

회사 측은 "공압모션 부문의 경우 신제품 개발 등을 통한 경쟁력 확보 및 기술·영업인력 확충을 통한 수주 증대가 기대되고, 3D프린팅 부문에서는 교육기관,의료기기,산업 시장 활성화와 신제품 개발 출시를 통한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회사 측은 "중국 등에 대한 해외 수출 증가와 중국 등 해외현지법인의 수주 증가에 따른 계열사 매출 증가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