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숙 표절논란 신경숙 표절논란 신경숙 / 사진 =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신경숙 작가 표절논란

소설가 신경숙이 표절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학창시절 일화가 재조명 되고있다.

지난 2013년 신경숙은 SBS '힐링캠프' 에 출연해 학창시절 일화를 고백했다.

신경숙은 "고등학교 진학과 생계를 위해 서울로 상경해 낮에는 공장에서 일을 하며 밤에는 학교를 다녔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공장에서 노조가 만들어져 회사 측과 노동자들과 갈등 사이에 끼어 혼란스러워 학교를 무단결석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