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마녀사냥 최현석 셰프 최현석 / 사진 = jtbc 마녀사냥 제공

'힐링캠프' 최현석 과거 발언

최현석 셰프가 여자를 볼 때 가슴을 먼저 보는 이유를 밝혔다.

최현석 셰프는 과거 '마녀사냥'에 출연해 "부부싸움 후에는 오늘은 너에게 나눠줄 마음이 없다는 의미로 각방을 쓴다"고 밝혔다.

이날 최현석 셰프는 '여성의 어떤 부위를 집중적으로 보냐'는 질문에 "가슴"이라고 답했다.

이어 "제게는 굉장히 슬픈 이야기"라며 "형이 3살까지 모유를 먹는 바람에 나는 태어났을 때 어머니의 모유가 끊긴 상태였다. 그때 생긴 트라우마 때문에 가슴에 집착하게 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지웅이 "가슴이 좋다는 이야기를 하려고 어릴적 트라우마까지 끄집어내냐"고 타박하자, 최 셰프는 "어머니가 되게 마음 아파하신다"라고 받아쳐 다시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