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리아리츠는 조성동 씨가 앞서 제기한 임시주주총회소집허가신청을 모두 취하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