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분, 특별 DJ 작별…이본 때문에 겁먹은 사연은?

김예분, 특별 DJ 작별…이본 때문에 겁먹은 사연은? /사진=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미스코리아 출신 MC 김예분이 DJ 작별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이본 때문에 놀랬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올해 2월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는 김예분이 출연해 절정의 인기를 얻던 도중 돌연 은퇴를 선언했던 사연부터 파티쉐로 제2의 인생을 즐기고 있는 현재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예분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본이 "김예분은 나한테 명함도 못 내밀었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예분은 "방송을 못 봤는데 갑자기 김예분이 검색어 순위에 올라 무슨 일인가 했다"면서 "너무 겁났다"고 말했다.

이어 김예분은 "그 얘기를 듣고 `내가 볼 땐 비슷비슷 했는데`라는 생각을 했다"며 웃었다. 김예분은 "그 때 당시 나도 가요 프로그램 MC를 했고 라디오 또한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또한 김예분은 "그런데 그렇게 따지면 나는 라디오 1등도 했는데 이본이 그렇게 얘기해서 서운했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이어 김예분은 "내가 생각하기엔 명함도 못 내밀 정도는 아니었다. 명함을 같이 내밀 정도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