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최현석, 별명 '크레이지 셰프'…좋아하는 이유는?

'힐링캠프' 최현석, 별명 '크레이지 셰프'…좋아하는 이유는?(사진=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힐링캠프'에 출연해 화제인 셰프 최현석의 별명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현석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별명이 '크레이지 셰프'라고 밝혔다.

최현석은 "미쳤다는 건 두 가지 차원"이라며 "하나는 광적으로 좋아하는 것, 또 하나는 평범함을 뛰어넘는 기발함"이라고 전했다. 이에 최현석은 저는 크레이지라는 말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또한 최현석은 크레이지 셰프란 별명을 얻은 사연에 대해 "3년간 약 600개의 레시피를 개발해 그러한 별명을 얻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1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셰프 이연복, 최현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공교롭게도 같은날 최현석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 MBC '별에서 온 셰프'에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