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제한폭 확대 실시 이틀째인 16일 우선주들이 급등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날 오전 16일 오전 9시19분 현재 태양금속우(3,55085 +2.45%)는 전날보다 430원(29.76%) 상승한 1875원에 거래됐다. 태양금속우는 사흘째 가격제한폭(상한가)까지 뛰었다.

태양금속우는 지난 12일부터 사흘째 상한가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971원이었던 주가는 가격제한폭 확대 실시가 시작되기 하루 전인 지난 12일부터 93%가량 급등했다.
같은 시각 대호피앤씨우(1,62030 -1.82%) 역시 23.26%나 상승했다. SK네트웍스우(60,000100 +0.17%) 계양전기우(3,44555 -1.57%) 남선알미우(8,980130 +1.47%) 대원전선우(3,300170 -4.90%) 소프트센우(22,950450 +2.00%) 등도 15~20%대 급등세를 나타냈다.

서명찬 키움증권 연구원은 "우선주의 강세는 시장에 상승동력(모멘텀)이 부족할 때 나타나는 대안투자 현상"이라며 "최근 우선주가 강했는데, 시장이 미국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을 앞두고 있어 매기가 몰리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일부 우선주에서는 중간배당 기대감도 반영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