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 SBS 방송 캡처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이연복 셰프가 '별에서 온 셰프'로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한 이연복은 "아내가 고쳤으면 하는 게 있냐"는 질문에 "욱하는 성격을 고쳤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예전에 부부싸움을 하다가 너무 화가 나서 내가 TV를 던지면 아내는 비디오 플레이어를 던졌다"고 밝혔다.

한편 15일 방송된 MBC ‘다큐스페셜-별에서 온 셰프’에는 이연복과 최현석, 샘킴 셰프 등 스타 셰프들이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