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츠로시스(1,70015 -0.87%)가 외부감사 결과 지난해 적자를 지속했다는 소식에 장 초반 급락세다.

16일 오전 9시10분 현재 비츠로시스는 전날보다 215원(16.41%) 내린 1095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츠로시스는 지난해 영업손실이 160억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를 지속했다고 전날 정정공시했다. 기존 공시에서는 31억원 흑자전환이었다.

당기순이익 역시 11억원에서 당기순손실 147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고 정정했다.

회사 측은 "결산일 이후 발생한 이라크 알 라쉬드(Al-Rasheed) 이행보증서 콜(call)에 따라 133억8519만원 전액을 하자보수 충담금으로 설정하고, 추가예상비용을 반영했다"며 "이 사항에 대해 국제 중재재판을 통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