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동전자통신(4,675110 -2.30%)은 16일 최소발열, 고화질, 초고속 부팅기능 등을 갖춘 풀HD 2채널 터치LCD 블랙박스 '유라이브 클래식'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유라이브 클래식은 기존 프리미엄 블랙박스의 기능을 모두 구현하면서도, 풀HD 블랙박스가 가진 단점인 메모리 효율성과 발열문제를 해결했다는 설명이다.

HIP(High Profile) 코덱을 적용해 저용량으로 고화질 영상녹화가 가능하다. 메모리 저장 효율성도 동일 영상 저장 기준 20% 이상 증가했다. 또 최소 발열 설계로 기존 프리미엄 급 블랙박스 대비 표면온도를 25℃수준까지 낮춰, 여름 고온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작동 문제를 해결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여기에 초고속 부팅 기능으로 주행 및 주차 전환 7초 이내 즉시 녹화가 시작돼, 급발진 및 시동 순간 사고까지 대처할 수 있다.

김범수 대표는 "유라이브 클래식은 영상 저장과 하드웨어 발열 등 블랙박스의 기본 성능을 탄탄하게 갖추는 데 중점을 둔 프리미엄급 블랙박스"라며 "자체 알고리즘 솔루션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인터페이스와 기본 성능 품질을 지속적으로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