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 사진=KBS2 '1대 100'방송 캡처

1대 100 장도연

개그우먼 장도연이 큰 키에 대한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16일 방송된 KBS2 '1대 100'에는 개그우먼 장도연과 변호사 이인철이 출연해 최후의 1인에 도전했다.

이날 장도연을 처음 본 조우종 아나운서는 "환상적인 미모와 몸매다. 여기에 웃기기까지 한 개그계의 여신"이라고 소개했다.

장도연은 "과찬이다"라면서 모델 뺨치는 늘씬한 몸매라는 발언에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키가 얼마냐고 묻자 장도연은 "2m 살짝 안 된다. 196cm 정도 되는 것 같다"고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