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안심병원 / 메르스 안심병원 사진=메르스 포털 캡처

메르스 안심병원

메르스 안심병원이 74곳 추가돼 총 161곳으로 증가했다.

보건복지부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감염 걱정 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 74곳을 추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국민안심병원은 지난 12일 발표한 1차 국민안심병원 87곳을 포함해 총 161곳(상급종합병원 32곳, 종합병원 109곳, 병원 20곳)이 된다.
국민안심병원은 병원을 통한 메르스 감염을 우려하는 일반 환자들을 위해 호흡기질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해 진료하는 병원이다. 병원을 찾은 호흡기질환자는 별도의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고, 입원 시 1인실이나 1인 1실로 입원하게 된다. 중환자실에 들어갈 경우에도 메르스 유전자검사를 받고 들어가게 된다.

이번에 신청한 병원들은 격리시설 마련 등 준비를 거쳐 오는 16일부터 순차적으로 운영한다.

국민안심병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메르스 포털(www.mers.go.kr) 또는 대한병원협회 홈페이지(www.kha.or.kr) 를 통하여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