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사진=kbs2 방송 캡처

문근영

‘1박 2일’에서 배우 문근영이 교통사고를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 - 1박 2일 시즌3’는 '여자사람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문근영, 박보영, 민아, 신지, 김숙, 이정현과 함께 강원도 춘천으로 우정여행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김주혁의 여자사람 친구로 등장한 문근영은 “오너 드라이버가 된지 얼마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운전을 할 줄 아느냐는 말에 문근영은 작년에 차를 구입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문근영의 말을 옆에서 듣고 있던 김주혁은 “어제 접촉사고 냈대”라고 폭로했다.

이에 출연진은 문근영에게 사고를 당한 건지 아니면 낸 것인지를 물었다. 문근영은 “사고 당했어요”라고 천진난만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근영은 같은 팀을 이룬 김주혁, 김준호, 김숙이 탑승한 차량을 운전했다. 그는 “문근영 씨 오늘 운전 잘 부탁드립니다”라는 말에 “열심히 해 보겠다. 죽지는 않으실 것”이라고 답해 재차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