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이 제일모직(134,5001,500 -1.10%)과 삼성물산 합병을 포기할 수도 있다는 증권사 분석보고서가 나와 주목된다.

김철범 한화증권 리서치센터장과 이 증권사 이상원 연구원은 15일 "현재 상황에서 제일모직삼성물산의 합병안이 표대결까지 갈 경우 삼성이 이기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삼성 측의 삼성물산 우호지분이 19.8%인데 비해, 7.1%를 보유한 엘리엇 측에 우호적일 것으로 보이는 외국인 투자자의 지분은 26.7%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10.2%의 지분을 가진 국민연금 역시 어떤 태도를 취할지도 유동적이란 판단이다.

이들은 "합병이 성사돼도 해외 소송까지 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삼성 측이 이번 합병을 포기할 수도 있다"며 "해외 소송에서 합병비율을 자산 기준으로 산정하게 된다면 엘리엇의 손해배상 청구액은 2조~3조원에 달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비해 삼성 측이 삼성물산 지분을 추가로 10%포인트 늘리는 데 드는 비용은 1조원 수준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합병 무산시 삼성물산 주주에게는 보유 전략을 추천했다. 삼성물산의 저평가 매력이 부각되고 있고, 이로 인해 가치의 정상화가 진행돼 향후 상승여력이 40%에 이를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반면 제일모직 주가는 합병발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전망이라, 현 수준에서는 차익실현 전략이 유리하다고 봤다.

합병 성사시에는 삼성물산제일모직 주주 모두 차익실현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합병법인 주가의 상승여력이 일반 지주회사 주가수준을 적용하면 -8.6%며, 시장의 실적추정 평균값을 적용해도 상승여력이 5.0%에 불과하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한편 제일모직삼성물산의 주가는 합병 무산 가능성이 제기되자 동반 급락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제일모직은 전 거래일 대비 1만3000원(7.14%) 급락한 16만9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같은 시각 삼성물산 주가도 3100원(4.29%) 하락한 6만5400원을 나타내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