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3,41010 +0.29%)은 주력사업 집중과 재무건전성 강화를 위해 비주력 사업인 렉스콘 사업부문 중 울산공장을 단순·물적 분할해 신설회사 울산레미콘을 설립키로 했다고 15일 공시했다.

분할 후 두산건설은 상장법인으로 존속하고, 울산레미콘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분할기일은 오는 8월4일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