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현 복면가왕 장석현 복면가왕 장석현 /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장석현 발언

장석현이 1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장석현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샵 시절을 회상하며 "나는 샵에서 화해를 담당했다"며 "해체 당시에는 두 사람을 많이 원망했지만, 세월이 흐르고 생각해 보니 네 사람 모두 잘한 것은 없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어 장석현은 "수입도 없어서 힘들었고 연예인 밴이 지나가기만 해도 서러웠다"고 마음 고생했던 당시를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장석현은 '복면가왕' 출연에 대해 "재미 있었다. 아마 저를 맞히실 순 없었을 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