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15일 고리 원전 1호기 폐로 결정이 관련주 이익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윤희도 연구원은 "한국수력원자력은 해체비용을 6033억원으로 추정하는데, 해체기간이 14~30년에 달하는데다 여러 업체가 해체에 참여할 것"이라며 "한국은 아직 해체 경험이 없고, 해체 기술도 부족한데다 해체를 주도할 컨트롤타워도 세워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원전 해체 수혜주를 논하기에는 아직 시기상조란 판단이다.

윤 연구원은 "원전 설계 건설 운영 정비 등에 참여했던 업체들이 해체작업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며 "대표 상장사로는 한전기술(35,7502,050 +6.08%)과 한전KPS(49,7501,300 +2.68%) 등이 있다"고 했다.

또 향후 1~2년 동안 수많은 기저발전기가 준공되므로 고리 원전 1호기의 가동 중단이 전력수급에 미치는 영향도 미미할 것으로 봤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