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런닝맨’ 조인성이 이광수의 뺨을 때렸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사랑과 전쟁' 콘셉트로 꾸며져 하하의 아내인 가수 별을 비롯, 뮤지컬 부부인 김소현-손준호 부부와 함께 아슬아슬한 커플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는 송중기, 조인성, 임주환이 깜짝 출연하자 별, 김소현, 송지효 등 여성 출연진들은 일제히 환호하며 이들의 방문을 반겼다.

이에 이광수는 조인성, 송중기, 임주환의 등장에 한껏 들떠 떠들기 시작했고 유재석은 광수에게 귓속말로 "넌 좀 빠져"라고 일침(?)을 가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조인성 역시 이광수의 뺨을 장난스럽게 때리며 "너 이런 애였냐. 어디 형이 말하는데 끼어드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