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가 아시아선수권 개인종합 2연패에 성공했다.

13일 제7회 리듬체조 아시아선수권대회 개인종합 결승에 출전한 손연재는 볼(18.150점)-곤봉(18.000점)-리본(18.200점)-후프(18.150점) 4개 종목 합계 72.500점을 획득, 2위 엘리자베타 나자렌코바(70.400점·우즈베키스탄)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2위 나자렌코바와의 점수 차이는 2.100점이었다. 동메달은 하야카와 사쿠라(69.900점·일본)가 가져갔다.
이어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 손연재는 올해 국내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개인종합 2연패에 성공하며 명실상부한 아시아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손연재의 우승소식에 누리꾼들은 "손연재 대박" "손연재 잘하네" "손연재 최고다" "손연재 3연패도 가능할듯" "손연재 우승이라니" "손연재 올림픽 금메달도 기대합니다" "손연재 잘하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