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대우증권은 12일 한국콜마(81,800900 -1.09%)에 대해 본격적인 성장 재개가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9만1000원에서 13만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함승희 연구원은 "한국콜마의 성장동력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다양한 모습으로 강화되고 있다"며 "화장품 사업은 국내 시장 고성장과 브랜드샵 업체들의 적극적인 해외 시장 진출이 수주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수의 한국 화장품업체들이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확장 전략을 구체화하고 있어 실적 증가 모멘텀(상승동력)은 상당 기간 유지될 것이란 판단이다. 제약 사업도 위탁대행생산(CMO) 수요의 구조적 증가로 기대 이상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고 봤다.

함 연구원은 "한국콜마는 지난해 6월 세종시에 신규 공장을 신축하고 약 6000억원의 생산 규모를 확보했다"며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으로 해외 고객사의 주문을 받기 시작했는데, 설비 검증 과정이 순차적으로 마무리돼 감에 따라 수출 실적 증가세는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