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히티 아리 / 사진 = JTBC 제공

걸그룹 타히티 멤버 아리 엄마가 딸의 수입을 공개했다.

오는 1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엄마가 보고있다' 8회 방송에서는 24년차 무명 배우인 엄마와 무명 가수 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아리의 엄마는 딸이 4년간 활동하면서 벌어온 수입을 공개했다. 아리의 엄마는 "딸이 아이돌이라고 하면 주위에서 돈을 많이 벌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4년째 활동하면서 벌어온 돈은 0원"이라고 말했다.

아리 역시 무명가수로서의 서러움과 고충을 고백했다. "음악 방송에 나갈 수 있어 기뻐했는데 녹화 전날 관계자에게 전화가 와서 '노래를 2분으로 잘라오라'고 했다"며 "제대로 된 무대를 보여줄 기회가 적어 아쉽다"고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