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스타 박찬숙 파산신청 / 사진 = JTBC

농구스타 박찬숙

'농구스타 박찬숙' 씨가 법원에 파산을 신청해 채권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해 6월 서울중앙지법에 파산 면책 신청을 했다.

법원이 선임한 파산관재인이 그동안 박 씨의 재산상태를 조사했으며, 곧 박 씨의 재산을 처분해 여러 채권자에게 어떻게 배당할지를 결정한다.

절차가 끝나면 법원은 박 씨의 면책을 허가할 지에 대해 심리한다. 파산자에게 면책 결정이 내려지면 박 씨는 채권자들에게 채무를 상환할 의무가 없어진다.
이 때문에 박 씨에게 돈을 빌려준 채권자들이 박 씨의 파산 면책 절차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모씨 등 채권자들은 “박 씨가 소득이 있으면서도 이를 숨기고 파산 면책을 신청해 채무를 갚아야 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최근 법원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또 향후 법원에서 면책 허가 결정이 나더라도 항고를 통해 법정 다툼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박 씨는 한국 여자농구를 대표하는 센터로 활약하며 1979년 세계여자농구선수권대회 준우승과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은메달 획득을 이끈 바 있다.

현역에서 은퇴한 뒤에는 한때 식품 사업에 손댔으나 잘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