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기말고사 홍대 기말고사 / 사진 = 기사와는 무관 / 한경DB

홍대 기말고사

홍익대 법과대 기말고사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지문을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1일 한 매체는 “홍대 법학과 A교수가 영미법 기말고사 지문에서 두 전직 대통령을 조롱하는 영어 표현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말고사가 치러진 지난 9일 한 학생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Dae Jung Deadbeat(게으름뱅이 대중), owl rock Roh(부엉이 바위 노씨)' 등 가상 인물을 등장시켰는데 고인이 된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을 연상케 한다"고 말했다.
이어 ‘Dae Jung(대중)은 홍어(Hong-o)를 판다. Roh(노씨)는 부엉이 바위(owl rock)에서 떨어져 저능아가 됐다’는 식의 구체적인 묘사도 공개됐다.

이에 대해 A교수는 "전직 대통령을 비하할 목적으로 지문을 낸 것은 아니다”면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신도 아닌데 역사의 비판을 받아야 할 측면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이는 학생을 가르치는 저만의 교수법"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홍어’라는 말은 일간베스트 등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에서 김대준 전 대통령이나 호남지역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쓰이는 말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