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1일 통화정책방향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이 연내 기준금리를 인상할 경우 자금 유출 가능성이 높아진 건 사실"이라며 "다만 나라별로 영향은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우리나라의 경우 기초 경제여건이 좋고 외환부문 건전성 등이 양호하기 때문에 여타 신흥국과 차별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통화정책은 거시경제 흐름과 국제금융시장의 가격변수 등을 면밀히 지켜보며 운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