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스포츠코리아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6회초 이닝을 마친 LG 선발 류제국이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중 문동균 심판과 웃으며 대화를 하고 있다.

선발 류제국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한나한의 선제 결승 3점포를 앞세워 두산에 5-1 승리를 거둔 LG는 3연패에서 탈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