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레베카 옥주현 레베카 옥주현 레베카 /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옥주현 레베카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두루두루 잘하는 두루치기 4인분 특집으로 꾸며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신성록, 이지훈, 김수용이 출연했다.

이날 옥주현은 뮤지컬 '레베카'의 넘버 '레베카 ACT2'를 부르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역량을 입증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음역대가 엄청나다" "노래를 듣고 소름이 돋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MC 김구라는 "이제 핑클은 없다. (노래를) 뮤지컬 처럼 부를 없지 않느냐"라며 핑클의 '영원한 사랑'을 뮤지컬 버전으로 불렀다. 이에 옥주현은 박수를 치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