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가 그리스 발(發) 훈풍을 타고 큰 폭으로 상승했다.

1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36.36포인트(1.33%) 오른 1만8000.40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5.05포인트(1.20%) 상승한 2105.20, 나스닥종합지수는 62.82포인트(1.25%) 뛴 5076.69를 기록했다.

그리스 구제금융 협상이 진전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증시 전반에 퍼져 투자심리를 개선시켰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독일은 그리스의 추가적인 경제 개혁안의 대가로 구제금융 지원에 나설 것이란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독일은 그리스에 구제금융 잔여금 지급의 선제 조건으로 세금 인상, 정부자산 일부 매각 등을 주장해 왔다.

앞서 그리스는 채권단 측에 채무 연장을 신청하는 대신 새로운 경제 개혁안을 제출할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달러화 가치는 크게 떨어졌다. 전날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가 "엔화가 추가로 하락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발언한 것이 촉매가 됐다.

이날 뉴욕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 내린 122엔대에서 거래됐다.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29달러(2.14%) 오른 61.43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9일 이후 6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금값도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국제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9달러(0.8%) 뛴 1186.6달러로 마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