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는 올해 중국 본토증시 A주를 신흥시장(EM·이머징마켓) 지수에 편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MSCI는 이날 연례 지수 검토 결과를 발표하면서 향후 A주의 편입 여부를 재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MSCI 측은 다만 "몇 가지 시장 접근성 이슈가 해결된다면 내년 정기변경 이전에라도 편입할 수 있다"고 밝혀 사실상 조건부 편입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MSCI 지수에서 중국 증시 비중 확대에 따른 한국에서 자금 이탈 우려는 당분간 가라앉게 됐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