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메르스 창원 메르스 / SBS 방송 캡처

창원 메르스

경남 창원에서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최대 고비인 12일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그동안 삼성서울병원에서만 34명의 감염 환자를 발생시킨 14번 환자는 지난달 27~29일 사흘 동안 이 응급실에 머물렀다. 지난달 29일 메르스 바이러스에 옮은 사람은 메르스의 최대 잠복기인 2주 전까지 증상이 발현되는데, 12일이 2주째가 되는 날이다.

보건당국이 삼성서울병원에서의 메르스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았다면, 금요일(12일) 이후 추가 환자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4차 감염자가 발생한다면 오히려 환자수는 더욱 무서운 기세로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