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인애 화보 / 사진 = (주)씨네로닷컴 제공

배우 장미인애 쇼핑몰이 고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장미인애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장미인애는 지난 2011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성형설에 대해 해명했다.

당시 장미인애는 성형에 대해 묻는 질문에 "나이 들어 볼살이 늘어져서 그런 것 같다. 예전하고 똑같은 얼굴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예전에는 진짜 수술하려고도 생각한 적이 있었다. 내가 약간 애매한 얼굴이다. 데뷔 초부터 볼살이 통통해 어찌해볼까 성형외과에도 가봤는데 젖살이라고, 나이 들면 빠질 거라고 하더라. 이후에는 성형외과에 가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장미인애는 최근 자신의 이름을 딴 패션 브랜드 '로즈 인 러브'(Rose in Love)를 서울 청담동에 오픈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