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준 안현모 / 한경DB

김민준 안현모

배우 김민준이 SBS 안현모 기자와의 결별설을 해명한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민준은 과거 SBS '고쇼'에 출연해 "모델 활동 시절 여자 동료들과 친해지거나 사랑의 감정이 싹트게 되면 '찝적댄다'는 소문이 났었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이러한 소문이 싫어 여자들과 놀지 않았다. 이후 남자들과 자주 어울려 지냈기 때문에 게이설과 같은 소문이 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김민준은 9일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안현모와의 결별설이 언급되자 당황해하며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