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 / 집밥 백선생 사진=tvN 방송 캡처

집밥 백선생

'집밥 백선생' 백종원이 윤상의 감자조림을 수습했다.

9일 방영된 tvN 쿡방 '집밥 백선생'에서는 김구라, 윤상, 손호준, 박정철이 밑반찬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상은 밑반찬으로 감자조림을 만들기로 했다. 그러나 간장의 양조절을 잘못한 탓에 너무 짜졌고, 시식한 출연진들은 모두 "짜다"는 평가를 내렸다.

백종원 역시 윤상의 감자조림을 맛본 뒤 말을 잇지 못했다. 백종원은 "방법이 있다. 감자조림의 장점이자 단점은 감자에 간이 잘 배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감자조림에 물을 넣었다.

백종원의 수습 덕에 윤상의 간장조림은 성공적으로 완성됐고, 출연진들은 만족스러운 식사를 할 수 있었다.

한편, '집밥 백선생'은 먹고 살기 힘든 시대에 누구나 집에서 쉽게 요리를 할 수 있는 생활 밀착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9시 4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