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연수 기자 ] 배우 박보영이 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감독 이해영, 제작 청년필름㈜, 비밀의 화원)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보영, 엄지원, 박소담 등이 출연하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은 1938년 경성의 기숙학교에서 사라지는 소녀들을 한 소녀가 목격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영화로 오는 18일 개봉 예정이다.

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jin9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