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매니지먼트(이하 엘리엇)는 9일 삼성물산제일모직(135,0001,000 -0.74%) 간 합병이 삼성물산 주주들의 이익에 반한다며 이 회사와 이사진에 대한 주주총회 결의 금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엘리엇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엘리엇은 이번 합병이 명백히 공정하지 않고 삼성물산 주주들의 이익에 반하며 불법적이라고 믿는데 변함이 없다"며 "이번 가처분 소송은 삼성물산 주주들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