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은 유럽 시장을 대표하는 '유로스톡스50'지수를 따라가는 '유로 1.5레버리지 펀드'를 9일 출시했다.

유로스톡스50지수는 유로존 12개국의 주식 중 블루칩 종목 50개로 구성돼 있다. 세계적인 화장품 회사 '로레알', 화학회사인 '바스프' 보험회사인 '악사' 등이 이 지수에 들어가 있다.

나라별 비중은 4월말 기준 프랑스 35%, 독일 32%, 스페인 12% 등이다. 유로 1.5레버리지 펀드는 유로스톡스50 지수 수익률을 1.5배로 추적하는 상품.

환헷지(환율 위험 분산)이고, 일일 수익률의 1.5배를 추적하기 때문에 일정 투자 기간 동안 누적수익률은 적용되지 않는다. 유형별 비용은 A클래스가 선취수수료 1.0%이내, 연보수 1.50%며 C클래서는 연2.08%이다.

펀드는 삼성증권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