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 사진=한경DB

황교안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메르스 확산 사태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처에 옹호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 청문회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메르스 확산 사태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처가 늦은 게 아니냐는 지적에 “박 대통령은 제때 해야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후보자는 은수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국정 과제가 많고 할 일이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현출 이런 건 충분하지 못할 수 있지만,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준비는 꾸준히 철저하게 정부 중심으로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후보자는 이어 “박 대통령은 (이 사태에) 책임의식을 갖고 관계부처 및 민간 대책회의도 직접 주재하면서 많은 심각성을 갖고 많은 노력을 한다고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