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링자산운용은 '차이나 셀렉트 펀드'를 삼성증권에서 판매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상품은 중국 구조개혁과 소비주도 경제 전환에 따른 수혜주에 투자하는 것으로 홍콩에 상장된 중국기업, 중국 경제성장에 수혜를 받을 수 있는 다국적 기업, 중국 본토 우량 주식 등 범 중화권 시장을 투자 대상으로 한다.

실제 투자는 베어링 차이나 셀렉트 역외펀드를 통해 이뤄진다. 지난 5일 기준으로 환헤지형(H)의 1년 누적 수익률은 31.35%, 2013년 4월 29일 설정 이후로는 41.44%에 달한다.
펀드 운용을 담당하고 있는 윌리엄 퐁 아시아 투자 담당 이사는 "중국 정부는 경제를 안정시키기 위해 정책 조치를 계속 내놓고 있다"며 "이는 투자 심리 제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중국에 대한 위험 요인을 축소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펀드는 삼성증권 외에도 동양증권, 현대증권, KB투자증권, KB국민은행, SC은행, 펀드온라인코리아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